[나인팩토리 Factoring] 천둥치는밤

나인팩토리_천둥치는밤

동심으로 돌아가 때묻지 않은 순수한 질문을 던지는 시간~
이번주 나인팩토리  Factoring 시간은 천둥치는 밤으로 진행되었습니다.

잠자리에 들기 전 누구나 한번쯤 가져보았던 질문들을 통해 ‘나’를 들여다보고, 다양한 현상과 사물. 인식등에 대한 끊임없는 질문으로 성급하게 결론 내고 길들여지는 것이 아니라 매 순간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껴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. 예쁜 일러스트와 간략한 텍스트로 큰 울림을 주는 천둥치는밤 다들 꼭 한번 읽어보시길 추천해드려요~ :D

[나인팩토리 people say]

# 천둥치는 밤은 우리들의 머릿속에 가슴속에 텍스트화 되지 않은 다양한 이미지들이 모여지는 질문을 하고 있고 그 질문 하나하나에 이미지 들이 모여 형상화된 답이라고 할까? 이해할 수 있게 한다.
어른이 되어가면서 스스로에게 묻지 않았던 질문들. 유치하다고 생각하며 미뤄왔던 질문들에 대해 생각해보자.

# 천둥치는 길고 길었던 밤이 지나고 동이 틀 무렵 소녀가 말했다. “배가 고파!” 마치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중환자가 바싹 마른 입술로 조용히, 오랜 우울증 환자가 어느날 힘 없지만 밝은 미소로 싱긋 웃으며 이 말을 건넬 때 느낄 법한 감동이 일었다.나도 배가 고프다. 점심을 너무 조금 먹었나?

#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것이 있어 다행이다. 답도 없는 질문을 끌어안고 낑낑대는 밤들. 그런 밤들이 있어 삶이 있는 것 같다.

#  동전의 양면처럼 두려움을 인식함으로써 현재의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또 한번 놀라게 된다. 오늘도 경이로운 세상과 만날 준비 완료! ^^

# ‘난 겁이 나, 사람들이 갑자기 나만 남겨 두고 떠날까 봐…’ 한참을 이 페이지를 두고 계속 봤었다. 이 책의 내용은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 본 것들을 모아놨기에 어떤 특정한 문구에 격하게 공감이 간다면 지금 당신의 심리일 것이다. 누군가 나를 공감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면 이 책을 추천해 주고 싶다.

To be continued

▶ 지난 Factoring 시간이 궁금하시다면?
-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
-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?
- 꾸뻬 씨의 행복여행
설득의 심리학
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.
회사 가기 싫은 날
- [나인팩토리 Factoring] 우리 삶이 춤이 된다면
깊은 마음의 생태학

나인팩토리_천둥치는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