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나인팩토리 Factoring] 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.

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

수요일 나인팩토리의 Factoring 시간이 돌아왔습니다. 이번주는 새롭게 ‘시’를 읽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 :-P  선정된 시집은 김민정 시인의 『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』입니다. 시를 읽으면서 조금은 당황스럽고, 난해했다는 의견과 더불어 작가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차근차근 음미하려고 노력해보면서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. 다들 그 짜릿함으로 한번 빠져 보실까요?

[나인팩토리 people say]

# 시집을 끝까지 읽었지만 내 머릿속은 뒤죽박죽이었다. 재미있는 점은 시의 제목만은 기억 속에 남아있었다. 기억속에 길이 남을 시집이다.

# 이건 시가 아니다 그래서 시다! 지하철 7호선을 타고 뚝섬유원지에서 청담으로 넘어갈때 보이는 한강을 바라보는데 그게 시였고 화장실에서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나서 느끼는 쾌감도 시였다. 김민정 시인도 그랬나보다.

# 조금은 힘들었지만, 작가의 의도를 생각해 보면 일부 공감되기도 하고 웃프기도 하다. 어쩌면 스쳐 지나가는 바람도 시일지도 모르겠다.

# 시인은 시를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. 그 의미를 온전히 이해할 순 없지만 어쩌면 우리에게도 ‘처음 느끼기 시작한’ 어떤 감정이 일지 않았을까 기대해본다.

To be continued

▶ 지난 Factoring 시간이 궁금하시다면?
-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
-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?
- 꾸뻬 씨의 행복여행
설득의 심리학

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